회원 로그인 창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인생의 오후를 즐기는 최소한의 지혜


인생의 오후를 즐기는 최소한의 지혜

아서 브룩스 저 | 비즈니스북스

출간일
2024-02-22
파일형태
ePub
용량
27 M
지원 기기
PC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5, 대출1, 예약중3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한줄서평
출판사 다른 컨텐츠

콘텐츠 소개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1위, 전 세계 장기 베스트셀러에 오르며
40, 50대 독자들에게 희망과 공감을 선사한
하버드대 교수의 멋지게 인생 후반을 보내는 법


이 책은 늦은 밤 비행기 안에서 시작되었다. 저자는 세상에서 대단한 성취를 이룬 한 남자가 “차라리 죽는 게 낫겠다”고 아내에게 고백하는 것을 듣는다. 그의 능력은 저하되었고 삶은 좌절과 불만족을 안겨 주었으며 아무도 예전처럼 그에게 관심을 가지지 않는 것처럼 느끼는 듯했다.

저자는 비행기 안 남자처럼 쇠퇴의 시기를 맞는 것이 자신의 미래가 될 수도 있는지에 대해, 그리고 그 운명을 방지하기 위해 무엇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해 연구하기 시작했다. 자신의 전문 분야인 사회과학에서부터 인접 학문인 두뇌 과학, 철학, 신학, 역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들을 깊이 있게 공부하고, 최고가 되기 위해 노력하는 사람들에 대한 연구에 빠져들어 수백 명의 리더들을 인터뷰하기도 했다.

그 결과 최고가 되기 위해 노력하는 사람들에게는 필연적으로 쇠퇴기가 찾아오며, 그들이 일군 성공이 점점 불만족스러워지고 인간관계에서도 결핍을 느끼게 되는 현실을 절감하게 된다. 연구에 따르면 일에서 권력과 성취를 좇아온 사람들이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은퇴 후 더 불행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젊은 시절의 성공과 재능에 대한 애착이 클수록 자신의 퇴화를 더 빨리 알아차리고 더 고통스럽게 느낀다는 것이다.

직업적 능력은 일을 시작하고 20년 차에 최고점을 찍고 가파르게 떨어진다. 행복감은 점점 더 낮아져서 50대가 되면 최저점을 찍게 된다. 소위 잘나갔던 사람들은 그 추락을 더 크게 느끼고 자신이 이룬 성취를 놓치지 않기 위해 더 열심히 노력하는 방법을 택한다. 하지만 저자는 이런 행동은 결국 분노와 좌절을 남길 뿐이라고 말한다.

저자는 세계적인 싱크탱크를 이끌 만큼 큰 성공을 거두었으며, 51세가 되던 해에 인생 후반전의 성공을 위해 직업과 삶의 태도에 큰 변화를 주었고 현재 만족스럽고 행복한 삶을 살고 있다. 저자는 이 책에서 50대 이전의 강점과 50대 이후의 강점은 서로 다르기 때문에 나이가 들면 새로운 강점을 발견해 새로운 제2의 인생 곡선에 올라타야 한다고 말한다. 또한 죽음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고 피할 수 없는 운명과 친해지는 법에 대해 다루고 있으며, 외로움과 추락을 견디고 즐길 수 있는 비밀은 사시나무 숲속 나무의 뿌리들이 서로 연결되어 있듯이 나의 뿌리를 다른 사람에게 연결하는 것임을 알려준다.

이 책은 직업적·사회적 하강을 후회와 분노가 아닌 또 다른 성장과 초월의 기회로 바꾸는 방법을 알려주어 인생 후반기에 접어든 사람들에게 삶의 새로운 목적과 의미를 찾고, 남은 시간을 행복과 성공의 시간으로 만들 수 있도록 도와준다.

저자소개

미국의 사회과학자. 하버드 케네디 스쿨(Harvard Kennedy School)의 공공 정책 및 비영리 리더십 실무 교수, 하버드 비즈니스 스쿨(Harvard Business School)의 경영 실무 교수(Management Practice)로 리더십, 행복 및 사회적 기업가 정신 과정을 가르치고 있다. 그가 가르치는 ‘리더십과 행복’ 강의는 2020년 처음 개설된 이후 수강 신청이 시작되기 무섭게 마감되는 것은 물론이고 강의가 있을 때마다 빈자리를 찾기 어려울 정도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또한 그는 주간지 [애틀랜틱](The Atlantic)에 ‘어떻게 삶을 구축하는가’(How to Build a Life)란 칼럼을 기고하고 있으며, 팟캐스트 [행복의 기술](The Art of Happiness)을 진행하고 있다.
시애틀의 예술가와 학자 집안에서 자란 아서 브룩스는 어렸을 때부터 음악에 소질을 보였고, 고등학교 졸업 후 대학에 입학했지만 1년 만에 학교를 그만두고 미국과 유럽에서 클래식 및 재즈 호른 뮤지션으로 생계를 꾸려나가기 시작했다. 그는 12년간 오케스트라 단원으로 활약했으며, 오케스트라와 앙상블 연주만 1,000회 이상 가졌을 정도로 전문가였다. 1992년부터 3년간 린 대학 하리드 음악학교에서 호른 교수로도 재직했다.
그러나 학교를 끝마치지 않았다는 사실이 항상 불편했던 그는 통신 과정을 통해 대학에 다시 다니기 시작했고, 30세 생일을 한 달 앞두고 경제학 학사 학위를 받았다. 그 후 음악계를 완전히 떠나 경제학 석사 과정을 밟았고, 공공정책 분석 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행정학과 정책학 분야로 유명한 시라큐스 대학교 맥스웰 스쿨에서 행정학과와 MBA 학생들을 가르쳤다.
2008년 미국 주요 싱크탱크 중 하나인 미국기업연구소(American Enterprise Institute, AEI)는 20년 만에 단행한 소장 인사에서 40대의 학자였던 아서 브룩스를 소장으로 선임하는 파격 인사를 선보였다. 그가 소장이 되고 난 뒤 글로벌 금융 위기로 인해 비영리단체 분야의 경제 상황이 극도로 어려워졌지만, 아서 브룩스는 이를 극복하며 10년간 AEI를 이끌었다.
『국민 총행복론』(Gross National Happiness), 『적을 사랑하라』(Love Your Enemies), 『원하는 삶을 구축하라』(Build the Life You Want, 오프라 윈프리 공저) 등 13권의 책을 집필했으며, 전 세계 청중들에게 인간의 행복에 대해 강의하고, 민간 기업, 대학, 공공기관 및 지역사회조직의 행복도를 높이기 위해 일하고 있다.
이 책은 젊고 활기찼던 시절을 마무리하고 인생 후반전을 앞두고 있는 4, 50대에게 냉철하고 현실적인 판단을 내리게 하고 사회과학, 철학, 신학, 고전 등 다양한 분야의 지혜를 모아 또 다른 성장과 초월의 기회를 제공한다.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

출판사의 다른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