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불멸의 열쇠 : 역사에서 지워진 신화적이고 종교적인 이야기


불멸의 열쇠 : 역사에서 지워진 신화적이고 종교적인 이야기

<브라이언 무라레스쿠> 저/<박중서> 역/<한동일> 감수 | 흐름출판

출간일
2022-06-09
파일형태
ePub
용량
43 M
지원 기기
PC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5, 대출1,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출판사 다른 컨텐츠

콘텐츠 소개

* 아마존 베스트셀러
*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
* 조던 피터슨, 마크 맨슨, 디팩 초프라 추천

인류 역사상 가장 거대한 비밀을 찾아 떠난 12년간의 탐험
서양 문명의 근간을 흔드는 전복적이고 완벽한 연구


“댄 브라운 소설처럼 흥미진진하다.
독보적으로 재미있고, 지적으로 흥미롭다.
마지막까지 대단한 여정이었다.
- 조던 피터슨

오래전 한 비밀이 있었다. 이 비밀은 우리 삶의 원천이며, 문명의 출발점이다. 한 번 경험하면 평생 잊을 수 없고, 단 한 차례로도 삶의 기본과 자신의 진정한 모습을 깨우치게 해 지난날의 고통, 다가오지 않은 미래의 불안을 가져가고 현재를 기쁘게 누리도록 한다. 석기 시대부터 수천 년을 이어지며 플라톤, 소포클레스, 키케로,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 등 고대 그리스 로마의 수많은 구도자가 사로잡힌 이 비밀은 4세기 로마에서 자취를 감췄다. 20세기의 가장 위대한 종교사가이자 『세계의 종교』(The World’s Religions)의 작가 휴스턴 스미스는 이를 역사상 “가장 잘 지켜진 비밀”이라 말했다.

이 책의 작가 브라이언 무라레스쿠는 대학에서 라틴어, 그리스어, 산스크리트어 등 고전 언어를 전공하고 월스트리트의 법률회사에서 변호사로서 일하던 가운데 우연히 『이코노미스트』에서 한 기사를 보게 되었다. 존스홉킨스 대학교의 첫 번째 실로시빈 실험을 다룬 「신의 알약」이라는 기사였다. 뉴욕 대학교와 존스홉킨스 대학교 연구진은 마법 버섯의 활성 성분인 실로시빈이 암 환자의 우울과 불안을 완화시킬 수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자원자를 모집했다. 실험 참가자 3분의 2가 실로시빈 경험을 삶에서 가장 뜻깊다고 꼽았다는 통계를 확인한 순간부터 작가의 삶은 영원히 바뀌었다. 작가는 곧바로 학부 시절 탐닉했던 고대 그리스 종교를 떠올렸다. 그리고 ‘역사에서 지워진 역사’의 증거를 찾아 12년에 걸친 여정을 시작했다.

이 책은 고대 그리스인이 신을 만나기 위해 환각성 약물을 사용했는지, 초기 그리스도교인이 그 비밀 전통을 물려받았는지 질문하며 출발한다. 그리스도교에는 포도주로 표상되는 예수의 피를 마시는 사람에게 죽음 이후의 삶을 보장하는 성만찬이라는 의식이 있다. 이 성만찬의 원래 형태에 대한 고고학적 증거는 전무하며, 24억 2,000만 그리스도교인은 최후의 만찬에서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모른 채 매주 일요일 거행되는 전례에 참석한다.
예수 탄생 이전, 고대 그리스인은 그들의 고유한 신비에서 구원을 찾았다.

이 신비는 입문자들을 죽음 직전으로 이끄는 고대 신비제에서 정기적으로 치러졌다. 2,000년 동안 아테네에서 가장 뛰어난 인재들이 그리스의 영적 수도 엘레우시스에 모여 거룩한 맥주를 마시며 천상의 환영을 목격했고, 디오니소스의 거룩한 포도주를 마시며 신과 하나 되었다. 1970년대 일부 학자들이 이 맥주와 포도주를 가리켜 정신변성 약물 첨가 음료라 주장했으나 외면받았고, 발전을 거듭하는 고고식물학과 고고화학 기법을 통해 고대에 환각성 음료가 지속적으로 사용되었다는 점이 최근 확인되며 관련 연구가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고 있다. 작가는 오늘날 우리가 당연하게 여기는 역사에 이렇게 묻는다. 이 비밀이 석기 시대부터 고대 그리스 로마 시대까지 살아 있었다면 예수의 시대까지 이어지지 않았을까? 그렇다면 그리스도의 원래 성만찬 역시 환각성 성만찬 아니었을까?

작가는 그리스 아테네에서 시작해 독일, 스페인, 프랑스를 거쳐 이탈리아 그리고 바티칸 시국을 직접 방문해 정부 소속 고고학자들을 만나고, 루브르 박물관 미공개 컬렉션을 확인하며, 신약성서의 고대 그리스어를 해석하고, 로마 카타콤과 바티칸 비밀 문서고에서 결정적인 증거들을 확보하고 그 탐색과 탐구의 과정을 이 책에 고스란히 담았다. 역사의 그늘에 1,600년 이상 가리었던 고대 그리스의 비밀이 이제 밝혀지기 시작한다.

저자소개

고전학자이자 변호사. 브라운 대학교에서 라틴어, 그리스어, 산스크리트어를 전공하고 우수한 성적을 거둬 파이베타카파(Phi Beta Kappa, ΦΒΚ) 회원으로 졸업한 뒤, 조지타운 법학대학원을 졸업하고 뉴욕 변호사 시험에 합격해 15년간 전 세계에서 활동했다.

고전학 분야를 떠나 월스트리트의 법률회사에서 일하던 2007년 여름날, 『이코노미스트』에서 존스홉킨스 대학교의 첫 번째 실로시빈 실험을 다룬 기사 「신의 알약」을 우연히 발견하고 학부 시절 몰두했던 고대 그리스 종교에 관한 열정이 되살아났다. 서양 문명이 기원한 그 종교의 중대한 비밀을 밝히기 위해 그리스 엘레우시스에서 시작된 여정은 스페인, 프랑스, 이탈리아를 거쳐 바티칸까지 12년 동안 이어졌다. 개인의 순전하고 왕성한 관심을 동력 삼아 고전학, 고고학, 약학, 신학 등 수많은 전문 분야를 탐구해 가설을 진리로 확증한 이 책은 지금껏 지워져 있던 역사를 우리 눈앞에 부활시킨다.

목차

감수의 글
서문
들어가며 | 새로운 혁명

1부 환각성 맥주 양조

1장 정체성 위기
2장 체면 실추
3장 보릿가루와 월계수 잎
4장 비밀 중의 비밀
5장 지복직관
6장 묘지 맥주
7장 카탈루냐의 키케온
1부를 마치며

2부 환각제 포도주 혼합

8장 불멸의 약물
9장 천국의 포도밭
10장 성지의 영약
11장 영원의 넥타르를 마시고
12장 이 모든 것은 단순히 소풍이 아니다
13장 성배
14장 영지주의 성만찬
15장 신비제 해안 고속도로
16장 무한의 복음서와 두꺼비 성만찬
17장 우리의 눈이 뜨였습니다

나오며

찾아보기
도판 소장처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

출판사의 다른 컨텐츠